전체 메뉴

고양시, '걷기 좋은 도시'로…'고양'의 '길'이 달라진다

서민준 승인 2022.11.10 18:59 의견 0
X

고양시, '걷기 좋은 도시'로…'고양'의 '길'이 달라진다


고양특례시(시장 이동환)의 길은 '자동차'가 아닌 '보행자' 중심으로 바뀌고 있다.

안전하고 쾌적한 보행 환경을 만들기 위한 노력은 푸른 숲길로, 차 없는 거리로 이어지고 있다.

걷기 좋은 공간에는 사람들의 발길이 모이고, 걷는 즐거움이 있는 길은 시민 행복도시로 연결된다.

보도블록 개선, 바닥 신호등 설치… '안심'하고 걷는 길

"걷기 좋은 도시라면 무엇보다 보도가 안전하고 편리해야 합니다. 보도블록의 재료, 규격 등 조금만 더 신경 쓰면 훨씬 나은 보행로가 만들어집니다. 작고 사소한 것에서부터 시민들의 불편을 살피고 개선해 나가겠습니다."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은 기존의 정형화된 보도블록 대신 심미성, 기능성을 갖춘 보도블록 활용을 제안했다.

보도블록을 기존의 규격보다 크게 만들고, 인도와 차도의 단차를 줄여 편의성도 고려하도록 했다.

시는 개선이 필요한 노후 보행로 중에서 이동이 많은 장소에 해당 아이디어를 반영했으며 현재 일산로(백석역∼일산병원 사거리)에서 공사가 진행 중이다.

또한 신설, 보수된 지 10년 이상 지난 낡은 보도는 꾸준히 개선되고 있다.

지난 상반기에 장백로, 노루목로 등 총 18개소를 정비했으며 하반기에도 장항동 일원 등의 보도를 정비하고 있다.

한편 어린이 보호구역과 유동 인구가 많은 횡단보도 진입부에는 보행자의 안전을 위해 LED 바닥 신호등을 설치한다.

지난 상반기에 조성된 원당역, 백마역, 마두역 등을 포함해 올해 총 64곳에 바닥 신호등을 설치할 계획이다.

고양초 등 22개소에서는 노란 신호등 교체 공사를 진행하고 있고, 올해 안으로 관내 모든 어린이 보호구역에 노란 신호등이 설치된다.

전국 최초로 도입한 '보행자 우선 출발신호(LPI)'는 현재 97개소에서 운영 중이다.

저작권자 ⓒ 한빛유니언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