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목포시, 가을 내내 문화예술행사로 풍성

서민준 승인 2022.09.02 18:57 의견 0
X

목포시, 가을 내내 문화예술행사로 풍성


목포시가 본격적으로 오프라인 문화예술행사의 기지개를 펴고 전국 규모의 대형축제까지 굵직한 행사를 잇따라 선보인다.

첫 주자는 2일부터 4일까지 열리는 '제22회 세계마당페스티벌'이다.

남교공영주차장 등 원도심 수문로 일원에서 개최되는데 50여 개 팀이 개막놀이, 광대탈놀이, 진도복놀이 등 다양한 공연을 선보인다.

목포를 대표하는 관광지인 근대역사공간에서도 다양한 행사들이 펼쳐진다.

오는 16일 첫 공연을 시작을 매주 금·토요일 근대역사관1관 야외무대에서는 '청춘연가'가 개최된다.

청춘연가는 '목포의 눈물', '오빠는 풍각쟁이야' 등 옛노래의 스토리를 뮤지컬 형태로 풀어내는 공연이다.

23∼25일에는 5년 연속 문화재청 활용사업으로 추진 중인 '문화재 大야행'이 막을 올린다.

지난 7월 소야행에 이어 펼쳐지는 대야행은 근대 목포 거리 재현, 공연, 체험, 장터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근대로의 시간여행을 제공한다.

9월 30일부터 10월 2일까지 갓바위문화타운에서는 올해 처음 선보이는 'K-music의 산실, 목포Music Play(9.30.∼10.2.)'가 개최된다.

각종 장르가 융합된 음악 축제로 '전국경연대회', 'TOP 뮤지션 공연', '댄스배틀대회', '난영극장'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갓바위문화타운에 위치한 목포문학관 일원에서는 9월 30일부터 10월 23일까지 '시월애(愛) 목포문학여행'이 운영된다.

목포의 풍부한 문학 자원에 관광을 접목한 문학관광상품으로 문학을 테마로 프리마켓, 전시, 토크콘서트 등 온 가족이 함께 체험할 수 있는 문학프로그램이 매주 펼쳐진다.

9월 28일부터 10월 7일까지 시민문화체육센터에서는 16개 광역시·도 대표 무용단과 무용인이 참가하는 '제31회 전국무용제가 진행되는데 '찾아가는 춤서비스', '세대공감 댄스페스티벌' 등 지역민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부대행사도 다채롭게 펼쳐질 예정이다.

10월 14∼16일에는 목포항 및 삼학도 일원에서 3년 만에 '목포항구축제'가 열린다.

'청년과 함께하는 가을파시'라는 주제로 개최되는데 전통파시존, 근대파시존, 청년파시존 등으로 구성돼 파시체험, 공연 등 다양한 즐길 거리를 제공한다.

이에 앞서 10월 13일에는 전야제로 삼학도 특설무대에서 MBC난영가요제 축하 방송이 진행된다.

대규모 행사 외에도 목포시 전역에서는 '목포항구 버스킹', '도서관 문화축제'(9월 24일), '생활문화 르네상스 축제'(9월 17∼18일), '문화일체 골목길 축제'(10월 15∼16일) 등 크고 작은 문화예술행사가 펼쳐진다.

저작권자 ⓒ 한빛유니언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