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해운대 아틀리에 칙칙폭폭, '모래작품 NFT 전' 개최

서민준 승인 2022.06.14 20:09 의견 0
X

해운대 아틀리에 칙칙폭폭, '모래작품 NFT 전' 개최


부산 해운대구는 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한 옛 해운대역사 '해운대 아틀리에 칙칙폭폭'에서 이달 30일까지 '모래작품 NFT 전'을 연다.

해운대구가 주최하고 청년 예술인 네트워크, 케미캐스트, 플래그플로 랩이 주관하는 '해리단 뮤지엄 '잇다展'' 세 번째 전시다.

김길만, 최지훈, 지대영 등 모래 조각가 3인의 대표작 24점을 사진으로 선보인다. 이들은 해운대 모래축제와 함께 성장해온 현존 국내 유일의 모래 조각가들이다.

이번 전시는 허물어지고 나면 다시 볼 수 없는 모래 작품을 지속 가능한 가치의 NFT로 만드는 첫 시도다. 다른 회화 예술품처럼 지속해서 전시하고 판매할 수 없었던 모래 작품을 NFT 기술로 보존하고 거래할 수 있도록 만들어 특별한 의미가 있다.

아틀리에를 찾은 관람객들이 작품에 붙어있는 큐알(QR)코드를 찍으면 비대면 옥션 방식으로 사진을 구매할 수 있다. 전시 기간 이후에도 온라인 NFT플랫폼에서 원하는 작품을 살 수 있다.

NFT 산업은 지난 1년간 26조 원 규모로 성장, 예술과 디지털이 융합된 새로운 먹거리로 주목받고 있다. 해운대구는 앞으로도 청년 예술인과 함께 다양한 주제의 전시를 아틀리에 칙칙폭폭에서 선보일 계획이다.

저작권자 ⓒ 한빛유니언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