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인천 서구, 무형문화재 '서곶 들노래'와 함께하는 모내기 체험

서민준 승인 2022.06.08 16:47 의견 0
X

인천 서구, 무형문화재 '서곶 들노래'와 함께하는 모내기 체험


'에헤~ 에헤야 방아헤로논다~' 빈정내 사거리 근처 논에서 인천광역시 무형문화재 '서곶 들노래'가 흥겹게 울려 퍼졌다.

인천 서구(구청장 이재현)는 지난 4일 서곶들노래보존회(대표 양선우)가 주관하고 구가 후원한 '무형문화재와 함께하는 서곶 들노래 모내기 체험' 행사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고 8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서곶 들노래 수업, 모내기 체험, 맨손으로 미꾸라지 잡기 등 풍성한 즐길 거리로 가득 채웠다. 특히 부모와 아이들이 함께 논에 들어가 모내기를 하며 서곶 들노래를 부르는 등 이색적인 체험활동을 진행해 호응을 얻었다.

'서곶 들노래'는 인천 서구의 서곶 지역 농민들이 오래전부터 모심기와 논매기 작업을 하며 부르던 노동요로써 제47회 한국민속예술축제 동상·연기상·문화부장관상을 수상해 전국적으로 그 가치를 인정받은 작품으로 지난 2008년 인천광역시 무형문화제 제18호로 지정된 우리 지역의 소중한 문화유산이다.

서구 관계자는 "우리 서구의 대표적인 전통문화와 함께하는 모내기 체험을 통해 서구의 농경문화를 폭넓게 알리고 전승하는 계기가 됐다"며 "대도시에서 찾아보기 힘든 농경문화가 남아있는 서구에서 색다른 체험을 해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한빛유니언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