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문화재청·종로구, 북악산 문화유산 증강현실 제공

서민준 승인 2022.05.09 20:12 의견 0
X

문화재청·종로구, 북악산 문화유산 증강현실 제공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은 5월 10일 청와대 개방행사에 맞추어 북악산(명승 백악산) 내 만세동방과 옛 군견훈련장, 청와대 내 헬기장 등 10개소에서 증강현실(AR)로 재미있게 안내해설 등을 즐길 수 있는 콘텐츠를 국민에게 제공한다.

이번에 공개하는 증강현실(AR) 콘텐츠는 문화재청과 종로구, SK텔레콤, 모프인터렉티브(Morph interactive) 등이 함께 제작했다.

문화재청과 종로구는 백악산에 대한 학술연구를 진행하고 이를 바탕으로 콘텐츠 내용을 구성했다.

콘텐츠는 SK텔레콤에서 제작한 '점프(JUMP)'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을 통해 제공되는데 모바일 기기에서 이 앱을 설치 후 현장에서 안내판을 인식시키거나 앱 내에서 장소를 선택하면 3차원 입체 캐릭터 '백악이'가 증강현실로 구현돼 장소에 대한 정보를 설명하게 된다.

관련 내용은 청와대 개방 누리집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만세동방에서는 백악이의 설명과 함께 고종 캐릭터와 기념사진 촬영 ▲옛 군견 훈련장에서는 장소 설명과 함께 군견과 원반던지기 게임, ▲한양도성 옆길에서는 시대별 축성기법 특징을 백악이로부터 들을 수 있다.

▲백악마루에서는 1976년 청와대 상공에 미확인비행물체(이하 UFO) 진입 사건을 배경으로 UFO 격추 게임을 제작했다.

▲촛대바위 쉼터에서는 옛 임금들이 백악산에서 호랑이를 사냥했다는 기록을 바탕으로 호랑이를 만나 볼 수 있고 증강현실 속에서 호랑이는 물론 꽃사슴 이미지와 기념 촬영도 할 수 있다.

참고로 사슴은 실제로도 현재 쉼터 인근에서 사는 동물이다.

▲청와대 내부에서는 역대 대통령들이 사용하던 헬기장에서 백악이가 헬기를 타고 내려와 환영 인사를 해주는 내용도 제공한다.

이외에도 ▲1·21사태 소나무 ▲청운대와 청운대 쉼터 ▲법흥사터에서도 다채로운 콘텐츠를 증강현실로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이번 증강현실 콘텐츠에는 인물의 이미지를 현실에 가깝게 제작하는 '볼류메트릭' 기술을 활용했다.

이 기술은 메타버스 3차원 가상공간에 '현실세계'를 가져오는 핵심 영상 기술로 만세동방에서 만나는 고종 임금의 캐릭터는 실제 사람에 가깝게 제작해 관람객들이 함께 증강현실 속에서 기념촬영을 할 수 있다.

문화재청은 이번 증강현실 콘텐츠 제공으로 청와대 개방에 나선 관람객들이 더욱 생생한 안내해설과 즐길 거리로 문화유산을 더 생동감 넘치게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도 영상, 가상현실과 증강현실, 5세대 이동통신 기술(5G) 등 다양한 방식의 콘텐츠를 제공하도록 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한빛유니언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