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메뉴

강화군, 장기미집행 남산근린공원 50년 만에 군민 품으로

서민준 승인 2022.03.29 12:05 의견 0

강화군, 장기미집행 남산근린공원 50년 만에 군민 품으로

인천 강화군 원도심에 방치돼 온 장기 미집행 '남산근린공원'이 50년 만에 군민 품으로 돌아왔다.

군은 29일 '남산근린공원' 준공식을 하고 공원을 전면 개방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유천호 군수, 박남춘 인천시장, 배준영 국회의원, 박승한 군의회 부의장 및 의원, 기관단체장, 주민 등이 함께 참석해 준공을 축하했다.

남산근린공원은 지난 1972년 도시공원으로 지정된 이래 50년간 방치돼 왔다.

이에 군은 군민을 최우선으로 하는 생활 속 SOC 사업에 박차를 가해, 장기미집행공원인 관청근린공원이 지난 15일 문을 연 데 이어서 이번에 남산근린공원을 준공했다.

'남산근린공원'은 부지면적 103,240㎡에 사업비 279억 원을 투입해 ▲산책로 1.2㎞ ▲자연을 닮은 쉼터 ▲운동시설 4개소 ▲자연형 놀이터 2개소 ▲광장 내 음악분수 등의 시설이 조성됐다.

특히, 산책로는 어르신들이 이용하기 편리하도록 지형을 최대한 활용해 완만하게 조성했으며, 산책 중 쉬어갈 수 있는 풍경데크, 정자, 파고라를 충분히 설치했다.

산책로와 어우러진 녹지공간은 계절의 변화를 고려한 수목을 식재해 사철의 변화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넓은 공원 광장에는 강화군 최초의 음악분수대를 조성했다.

낮에는 음악에 맞춰 뿜어져 나오는 생동감 넘치는 물줄기와 밤에는 조명과 어우러진 분수 향연으로 군민들이 온 가족과 함께 휴식을 취하면서 힐링할 수 있도록 했다.

군 관계자는 "이번 남산근린공원 준공으로 도시공원으로 지정된 지 반세기 만에 군민을 위한 휴식 공간으로 온전히 돌려드릴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군민을 최우선으로 생활 속 SOC 시설을 대폭 보강해 정주 여건과 군민 행복지수를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한빛유니언포커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